상단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 하위메뉴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정보마당

"포스트 코로나, 'Z커머스' 전성시대..감성, 초개인화, 속도가 키워드" 관리자2021-06-18

관리자   /   2021-06-18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근무형태, 여가생활, 소비 트렌드 등 라이프 스타일 전반에 비대면 문화가 확산되고 있다. 특히 디지털 전환의 선봉에 선 전자상거래(이커머스) 시장 경쟁은 더욱 치열해지는 모양새다. IT 플랫폼 기업은 물론 전통 유통기업까지 이커머스 중심으로 사업을 재편하고 있다.

 

'판매자'와 '소비자'의 경계가 무너지고 있는 이커머스 시장의 미래는 어떻게 될까. 업계 선두주자이자 글로벌 시장으로 사업 영역을 확장하고 있는 NHN고도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이커머스 산업과 대응책을 전망했다.

 

◇"비대면, 생존 위한 필수조건…커머스 산업도 '비대면' 대세"

 

NHN의 커머스 자회사 NHN고도는 지난 1일 'Z커머스 컨퍼런스'를 진행했다. Z커머스는 판매자와 소비자의 경계와 구분 없이 누구나 커머스의 생산과 소비를 원하는 방식으로 즐기는 비정형적인 형태의 활동을 의미한다.

 

이번 콘퍼런스에는 이윤식 NHN고도 대표를 비롯해 켈리 게츠 마크 얼라이언스 대표, 앨버트 베일리 구글 APAC 채널 세일즈 총괄전무, 이준영 상명대학교 경제금융학부 교수, 박지현 제일기획 겟트 대표 등이 연사로 참여했다.

 

이윤식 NHN고도 대표는 기조연설에서 "우리가 현재 마주한 환경적 요인으로 인해 커머스 환경이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넘어가는 현상이 가속화되고 있다"며 "비대면은 현 시대의 생존을 위한 필수 조건이 됐다. 이커머스 시장의 주요 특징도 '비대면'으로 꼽을 수 있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기업의 시선으로 보면 코로나19로 직접적인 교류가 끈긴 현 상황이 마치 30여년 전으로 돌아간 느낌을 준다"며 "그때와 다른 점은 사람은 움직일 수 없지만 물건은 여전히 국경을 건너고 있다는 점"이라고 평가했다.

 

이 대표는 "코로나19 초기에 항공사가 적자를 기록했다는 뉴스가 많았는데 화물 배송을 통해 매출을 회복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물리적으로 끊긴 교류가 회복되고 있는데 여기에 이커머스의 가능성이 있다"며 "온라인으로 전환은 이제 필수적인 생존 조건이 됐다"며 이커머스 시장의 중요성을 피력했다.






(중략)




출처 뉴스1 2021.06.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