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 하위메뉴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정보마당

우주발사체 기술자립 `탄력`… 민간 중심 개발 `대전환기` 관리자2021-06-10

관리자   /   2021-06-10

한미 정상회담을 계기로 우리나라 우주발사체 기술자립이 한층 탄력을 받고 있다. 

 

특히 한미 미사일 지침 종료와 한미 위성항법 협력, 우주탐사를 위한 '아르테미스 약정' 참여 등이 기존 정부 주도에서 민간 중심의 우주개발 패러다임인 '뉴 스페이스 시대'로 변모해 가는 대전환기에 접어들고 있다. 

 

앞으론 우주개발의 주역으로 민간이 전면에 나서면서, 발사체와 위성, 우주탐사 등의 분야에서 새로운 혁신의 바람이 가속화될 것이라는 게 우주 전문가들의 공통된 주장이다.

 

이 같은 우주개발 생태계 변화 흐름 속에 우리나라 우주개발의 청사진인 '제3차 우주개발진흥 기본계획'에 다소 변화가 생겼다. 가장 큰 변화는 한미 미사일 지침 종료에 따라 민간 주도로 고체연료 발사체 개발을 추진키로 한 것이다. 

 

고체연료 발사체는 오는 10월 발사 예정인 한국형발사체 '누리호'의 액체연료 발사체와 달리 구조와 발사장 설비가 상대적으로 간단하고, 단순 점화로 발사할 수 있어 민간 우주 산업체가 저비용, 단기 발사체 개발에 활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특히 최근 들어 초소형위성 시장이 점점 커지면서 저궤도 소형위성과 안보용 초소형 정찰위성 발사 수요 대응에 고체연료 발사체가 유리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다양한 민간 기업들이 소형발사체 시장에 진입할 수 있도록 발사장 등 민간 발사 인프라 확충에 적극 나선다는 방침이다. 민간에서 개발 중인 소형발사체의 다양성을 고려해 범용으로 활용할 수 있는 발사장을 올해부터 2024년까지 1단계로 추진하고, 2단계는 2025년부터 2030년까지 확장해 나간다. 아울러 새로운 발사대를 만들어 발사 임무를 지원하는 레인지시스템(추적시스템)도 구축할 계획이다.

 

 

 

(중략)

 

 

 

출처 디지털타임스 2021.06.09

http://www.dt.co.kr/contents.html?article_no=2021061002101231731002